sub_intro
음주운전 구제제도
음주운전 구제방법
답변서에 대한 보충서면
음주운전 상담실
음주운전 구제사례 / 공지사항
 
element
<?=법생활민원상담센터?>[Board]
이      름 관리자 홈피 작성일시 2012-09-05
제      목 운전을 할 의도가 없다면 운전이 아님
혈중 알코올 농도 0.143% 상태였던 전씨는 지인을 기다리다가 한기를 느껴 자신의 카니발 승합차에
들어가 시동을 걸고 히터를 켰다.
전씨의 휴식은 오래가지 못했다. 사이드 브레이크가 풀리면서 차량이 뒤로 밀려 6m 뒤에 있는 올란도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올란도 차량 수리비만 250여만원. 전씨의 수난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검찰은 후진하다가 사고를 냈다며 음주운전(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전씨를 기소했다.
전씨가 히터만 켜놓았다 해도 차가 밀릴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따로 브레이크를 밟지 않고 사이드
브레이크만 작동시켜 차가 밀렸다면 운전행위로 볼 수 있다고 검찰은 주장했다.
그러나 광주지법 형사 11단독 판사는 전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법원은 당시 기온이 4.3도에 불과했고 "추워서 시동을 켰다"는 전씨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다른 정황도
있다는 점으로 미뤄 운전 의도가 없었던 것으로 봤다.
전씨의 카니발이 1998년식으로 낡아 사이드 브레이크가 풀릴 만했던 점, 사고 순간 핸들을 꺾으려는
시도가 없었던 점도 판단근거가 됐다.
대법원 판례는 "자동차를 움직이게 할 의도 없이 다른 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가 실수로 기어 등 발진
장치를 건드리거나 불안한 주차상태, 도로여건 등으로 자동차가 움직이는 경우는 운전에 해당하지 않는
다"고 판시했다.

 

T 번호 제     목 작성자 등록일 첨부 히트
168   음주운전 처벌 강화 시행  관리자 2019-02-01   165
167   "도로가 아닌 곳에서 운전한 건 처벌...  관리자 2018-01-15   335
166   도로 외 장소'서도 음주운전 금지 조항...  관리자 2016-02-29   408
165   시동이 꺼진 오토바이를 타고 음주운전에...  관리자 2015-06-30   665
164   대리운전 후 20cm 운행도 음주운전  관리자 2015-05-01   552
163   불가피한 상황서 2m 음주운전 '무죄'  관리자 2013-07-01   844
162   음주운전으로 복수면허 일괄취소 위법  관리자 2012-09-13   1145
  운전을 할 의도가 없다면 운전이 아님  관리자 2012-09-05   1023
160   일반적 채혈로 면허취소는 무죄  관리자 2011-12-16   1493
159   히터키기 위한 시동은 무죄  관리자 2011-12-16   1324
158   음주운전 2012.01.09부터 처벌 강화  관리자 2011-12-02   1617
157   영장없는 채혈 음주운전 증거안돼  관리자 2011-07-22   1295
156   식당주차장 내 면허취소는 부당  관리자 2011-06-20   1061
155   도로외 음주, 약물, 뺑소니운전 형사처벌  관리자 2011-01-22   1521
154   車 음주운전자, 오토바이 면허취소 부당  관리자 2010-06-01   136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목록